일본 일주일에 1만3천여명 확진…여행·외식 장려 찔끔 수정

2020-11-22 11:19:03

(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21일 오전 일본 도쿠시마(德島)현 도쿠시마시에서 공연자들이 전통춤인 '아와오도리'를 선보이고 있다. 주최 측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취소된 축제를 내년에 재개하기 위해 방역 대책을 검증하겠다며 지역 유지 등을 모아 놓고 행사를 시연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며 감염 확산 우려가 제기되는 부양책을 대부분 지속할 태세다.



22일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2천596명이 새로 보고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5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확진자는 이달 18일 2천201명을 기록해 처음으로 2천명을 넘었다.

19일과 20일에는 각각 2천388명, 2천425명의 확진자가 보고됐고 21일 이보다 많은 확진자 나오면서 4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의 집계에 의하면 21일에는 도쿄도(東京都), 오사카부(大阪府), 사이타마(埼玉)·효고(兵庫)·지바(千葉)·이바라키(茨城)·에히메(愛媛)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신규 확진자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3만1천663명으로 늘었다.

21일까지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1만3천697명으로 직전 일주일(9천659명)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4천38명(41.8%)이나 확대했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경기 부양책의 일부를 수정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국내 여행 비용의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의 경우 감염 확산이 심각한 지역을 목적지로 하는 경우 신규 예약을 일시 중단하도록 하는 내용이었다.


또 외식비를 지원하는 '고투 이트'(Go To Eat) 정책의 일환으로 지역별로 발행하는 식사권에 대해서는 광역자치단체에 신규 발행 일시 중단을 검토하도록 요청했다.

고투 트래블, 고투 이트 등 '고투 캠페인'으로 불리는 일련의 경기 부양책은 스가 총리가 관방장관 시절에 나름 공을 들인 정책이며 일본 정부는 이들 정책의 수정을 상당히 꺼려왔다.

나카가와 도시오(中川俊男) 일본 의사회 회장이 고투 트래블이 확진자 급증의 "계기가 된 것이 틀림없다"는 견해를 18일 공개적으로 표명했음에도 일본 정부는 감염 방지 대책을 실천하며 병행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스가 총리는 20일 열린 참의원 본회의에서 "지금까지 연인원 4천만명 이상이 이용했지만 판명된 감염자는 176명"이라고 강조하며 "약 900만명이 관광과 관련해 폭넓게 종사하고 있다. 계속 감염 방지책을 철저히 하면서 적절하게 운용하겠다"고 언급할 정도였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확진자가 연일 급증했고 21∼23일 연휴에 감염이 더욱 확산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또 야당이 국회에서 '고투 캠페인 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했다'며 공세 강화할 것이라는 우려까지 확산하자 마지못해 정책 수정에 나선 상황이다.

하지만 스가 총리는 언제부터 어느 지역을 대상으로 고투 캠페인을 제한할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고 일본 정부도 세부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 재생 담당상은 "며칠씩 걸리지는 않을 것이다. 신속하게 결론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대상 지역을 결정하고 이를 업계나 현장에 전달해 실행하기까지의 과정을 고려하면 감염 확산의 기로인 이번 연휴에 수정한 정책을 반영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1일 아이치현의 명소인 나고야(名古屋)성에는 방문객이 늘어서는 등 일본 주요 관광지에는 여전히 인파가 몰렸다.

도쿠시마(德島)현 도쿠시마시에서는 공연자들이 입 주변을 가리는 투명 보호막이나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전통춤의 일종인 '아와오도리(阿波踊り)'를 단체로 선보였다.

올해 코로나19 때문에 축제가 취소됐는데 내년 재개를 목표로 코로나19 대책을 검증하겠다며 지역 유명 인사 등을 모아 놓고 시연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정책을 일부 수정할 뿐 큰 틀에서는 지속한다는 방침이라서 효과도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신문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책 분과회가 "일부 구역 제외를 포함한" 운용 방식 수정을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의 대책이 "신규 예약 일시 정지" 수준에 그쳤다며 정책을 한정적인 수준에서만 보완하고 계속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사실상 경기 부양을 우선하며 과감한 방역 대책을 외면하는 가운데 상황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아사히의 집계에 의하면 홋카이도(北海道)는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상의 74.6%가 사용 중이고 도쿄에서는 병상의 51.0%가 차는 등 의료 기관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확진자의 비율은 도쿄 58.3%, 오사카 58.9%에 달했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