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4 리뷰]'양의지 결승타+루친스키 SV' NC, 총력전 끝에 4차전 완승…승부 원점으로

2020-11-21 17:29:47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NC와 두산의 KS 4차전 경기가 열렸다. NC 6회 2사 3루에서 강진성의 적시타 때 3루주자 양의지가 득점에 성공했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양의지.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1.21/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2연패 후 다시 1승. 승부는 2승2패 원점으로 돌아갔다.



NC 다이노스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3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1차전 승리 후 2,3차전을 연속으로 내줬던 NC는 4차전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2승2패. 시리즈는 최소 6차전까지 펼쳐질 전망이다.

NC 송명기, 두산 김민규가 선발 맞대결을 펼친 가운데 양팀은 5회까지 0-0 팽팽한 투수전 양상을 기록했다.

NC가 초반 기회는 더 많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3회초 애런 알테어의 안타와 2루 도루, 박민우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 찬스. 2번타자 이명기가 유격수 플라이로 잡히면서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NC는 4회와 5회 연속해서 선두타자가 출루했지만 또 득점에 실패했다. 4회초 나성범이 안타를 치고 1루를 밟았으나 2루 도루를 시도했다가 아웃되면서 흐름이 끊겼다. 5회초에도 첫 타자 모창민의 안타 이후 노진혁-알테어-지석훈이 3연속 범타에 그쳤다.

두산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송명기 공략에 실패했고, 찬스 자체를 마련하지 못했다. 2회말 김재호의 안타가 터졌지만 다음 타자 오재일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에도 조수행이 볼넷에 이어 2루 도루까지 성공했으나 허경민, 정수빈이 모두 아웃됐다. 두산은 5회 김재호의 2루타로 만든 무사 2루에서도 점수 내기에 실패했다.

0-0의 균형을 깬 것은 NC였다. NC는 6회초 득점에 성공했다. 이명기의 안타에 이어 나성범의 내야 땅볼로 2사 2루. 양의지가 이영하를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1-0 리드를 잡았다. 이어 두산 우익수 조수행의 송구 실책으로 양의지가 2루까지 들어갔고, 이영하의 폭투까지 겹쳤다. NC는 계속되는 2사 3루 찬스에서 강진성의 적시타로 2-0 달아났다.

NC는 드류 루친스키까지 불펜으로 투입하는 초강수를 띄웠다. 7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등판한 루친스키는 오재일을 헛스윙 삼진으로, 박세혁을 내야 뜬공으로 완벽하게 처리했다.

루친스키는 빠르게 아웃을 잡아나갔다. 8회 조수행과 허경민을 연속 낫아웃 삼진으로 처리하며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2사에 정수빈이 2루수 박민우의 수비 실책으로 출루했으나 흔들림이 없었다. 최주환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잠잠하던 NC는 9회초 마침내 추가점을 냈다.2사에 알테어가 안타를 치고 2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이어진 2사 2루 찬스. 두산 필승조 이승진을 상대한 지석훈이 풀카운트 접전 끝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기록하면서 NC는 사실상 승리 분위기를 굳혔다.

NC와 두산은 22일 하루 휴식 후 23일 고척에서 5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시리즈는 7전4선승제로 열린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