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를 이겨야 했던 이랜드-전남, 비극의 동반 탈락

2020-11-21 17:07:54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서로를 이겨야 했던 양팀, 누구도 웃지 못했다. 같이 떨어지는 비극적 결말을 맞이했다.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는 21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0 최종일 맞대결을 벌였다. 이 경기 결과에 따라 4위 이랜드와 5위 전남은 승격 준플레이오프행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같은 시각 열린 경남FC와 대전 하나의 경기 결과에 따라 4위까지 주어지는 준플레이오프행 티켓을 얻을 수 있었는데, 일단 두 팀은 서로를 이기고 봐야 유리해질 수 있었다.

창원 경기는 경남의 1대0 승리. 양팀에게는 호재였다. 이기는 팀이 3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오를 수 있었다. 승리팀이 3위가 되고 경남이 4위가 되는 시나리오였다. 3위는 준플레이오프에서 비기기만해도 플레이오프 진출이었다.

양팀은 중요한 경기인만큼 혈전을 벌였다. 전반 1골씩을 주고받으며 맞섰다. 전남 쥴리안이 선제골을 넣자, 레안드로가 동점골로 맞받아쳤다.

무승부는 의미가 없는 양팀, 후반 공격적인 플레이를 벌였다. 하지만 기다리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양팀 모두 너무 억울할만큼 극적인 장면이 많았다. 전남 쥴리안이 헤딩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전남은 상대 수비수 김태현의 핸드볼 파울이 의심되는 장면에 항의했으나, 다시 한 번 VAR 판독에 울었다. 손에는 맞았지만, 의도적인 반칙이 아니라는 심판의 판단. 그리고 경기 종료 직전 쥴리안이 다시 한 번 세트 플레이 상황에서 골을 터뜨렸으나 이번에도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였다.

이랜드도 아쉬웠다. 후반 종료 직전 체력이 떨어진 전남 수비를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추가 시간 원기종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찬스를 잡았지만 논스톱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이어진 찬스에서는 교체로 투입된 김수안이 1대1 헤딩 찬스에서 공을 골문 밖으로 보내버렸다. 골을 만들어낼 수 있는 장면이 많았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다.

1대1 무승부 조료. 양팀에게는 비극이었다. 어느 한 팀이 승점 3점을 쌓아야 올라가는데, 그렇다고 자신들이 이를 포기하고 상대에 승리를 몰아줄 수도 없었다. 냉정한 승부의 세계, 양팀 모두 경기 후 그라운드에 쓰러져 하염 없이 눈물만 흘렸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