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초점]KT를 타산지석으로 삼았던 NC, KT가 했던 실수 따라하며 2연패

2020-11-21 08:25:01

2020 KBO리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3차전이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2사 3루 페르난데스의 땅볼을 유격수 노진혁이 뒤로 빠뜨리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20/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세밀한 부분에서 갈릴 것 같다."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과 나성범이 지난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첫 훈련을 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한 말이었다.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에서 KT가 실수한 것이 두산의 득점으로 이어지면서 두산이 한국시리즈에 올라간 것을 보고 얘기한 것이었다.

NC는 17일 1차전서 5대3으로 승리했다. 나성범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고 알테어의 스리런포로 승기를 잡았다. 박석민의 실책 등 아쉬운 플레이가 있긴 했지만 이기는데 걸림돌은 되지 않았다. 투-타의 합작으로 NC의 데뷔 첫 한국시리즈 승리를 맛봤다.

하지만 갈수록 틈이 벌어지고 있다. 공교롭게도 PO에서 KT 선수들이 했던 실수들을 NC 선수들도 그대로 하고 있다. 경기를 지켜보면서 잘해야겠다고 다짐했지만 한국시리즈라는 큰 무대에서 긴장과 부담을 이겨내지 못했다.

3차전에서 6-5로 앞서다 동점을 허용하고 역전을 내준 것이 모두 NC 수비진의 실수 때문이었다. 5회말에 실책 2개로 동점을 내줬다. 선두 정수빈의 번트 안타 뒤 NC 투수 김영규의 견제 실책으로 2루로 보내주더니 2사 3루서는 유격수 노진혁이 페르난데스의 평범한 유격수 땅볼을 가랑이 사이로 빠뜨려 6-6 동점이 됐다.

7회말엔 '왼손 스페셜리스트' 임정호가 등판했지만 선두 최주환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냈다. 대주자오재원이 2루 도루를 성공한 뒤 곧이은 4구째 공이 뒤로 빠져 오재원이 3루까지 갔다. 이어진 2사 1,3루서 김재호의 중전안타가 나와 오재원이 홈을 밟아 6-7이 됐고 그 점수는 9회초가 끝날 때까지 그대로였다.

KT가 PO4차전서 와일드피치로 공을 뒤로 빠뜨린 것이 결국 최주환의 결승 투런포로 이어진 것과 비슷한 장면이었다.

주루에서의 아쉬움도 있었다. 3-2로 역전한 3회초 2사 1루서 5번 박석민이 좌익수 쪽으로 2루타성 타구를 날렸지만 2루에서 태그아웃됐다. PO4차전서 조용호가 로하스의 2루타성 안타 때 타구 판단을 잘못하는 바람에 늦게 스타트해 홈에서 아웃된 것이 연상됐다.

1차전 때 NC 선수들의 집중력은 매우 좋았다. 16일간 실전 경기가 없었다는 게 믿어지지 않을만큼 좋은 타격감을 보였고, 투수들도 뛰어난 구위로 두산 타자들을 잡아냈다. 수비 시프트로 두산 강타자들을 압박하는 모습은 NC가 얼마나 준비를 잘했는지를 보여줬다.

하지만 갈수록 NC 선수들은 스스로 낸 실수들로 인해 작아지고 있다. 1승후 2연패. 그들이 강조했던 세밀한 플레이에서 두산에 뒤지면서 어려운 상황으로 진행되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