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리스펙트 하라고!" 바르샤 팬 폭발, 그리즈만 차 막고 항의

2020-11-20 23:28:18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리스펙트 하라고!"



앙투안 그리즈만(FC바르셀로나)이 팬들에 둘러싸여 움직이지 못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20일(한국시각) '격분한 FC바르셀로나 팬들이 그리즈만의 차를 에웠다. 메시에게 경의를 표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사연은 이렇다. 그리즈만은 2019년 여름 FC바르셀로나의 유니폼을 입었다. 메시와 함께 팀 공격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뚜껑이 열렸다. 그리즈만의 움직임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오히려 메시와 그리즈만의 불화설만 흘러나왔다. 그리즈만 역시 메시와 관계가 썩 좋지 않다는 것을 인정했다. 두 사람 사이에 대화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문제가 커졌다. 더선은 '그리즈만의 전 에이전트가 메시를 비난했다. 팬들의 긴장감이 다시 고조됐다. FC바르셀로나 팬 일부는 그리즈만이 훈련장을 떠날 때 그의 차를 뒤쫓았다. 팬들이 그리즈만에게 메시를 존중하라고 외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메시는 역사상 최고다. 하지만 그리즈만은 메시가 입을 열지 않는 상황에서 그를 존중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는다', '더 이상 흥미로운 일이 없는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한편, FC바르셀로나는 2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격돌한다. 그리즈만은 FC바르셀로나 이적 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활약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