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돌아가며 등장하는 두산 난세 영웅…이번에는 김강률

2020-11-20 22:57:17

2020 KBO 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6회초 수비를 무실점으로 마친 두산 김강률이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11.20/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영웅은 난세에 등장한다. 두산 베어스가 이번 포스트시즌 마르지 않는 불펜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두산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7대6으로 승리했다.

이날 두산의 선발 투수는 최원준이었다. 하지만 오래 버티지 못했다. 3회 연속 안타로 궁지에 몰린 후 포일과 몸에 맞는 볼까지 나오자 두산은 3회 2아웃에 불펜을 움직였다.

두번째 투수로 등판한 홍건희는 위기를 잘 막아내는듯 했다. 3회 급한 불을 잘 끄고, 4회 무사 1,2루 위기에서 애런 알테어와 강진성을 연속 삼진으로 돌렸다. 그러나 볼넷과 2연속 적시타로 2아웃을 잘 잡은 상황에서 순식간에 3점을 내줬고, 결국 5-6 역전을 당한 두산은 뒤늦게 투수를 김강률로 교체했다.

과거 두산의 마무리 투수를 맡을 정도로 필승조로 활약했던 김강률은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으로 1년 넘게 재활에 매달렸다. 올 시즌 초반 드디어 복귀했지만 아직은 자신의 것을 100% 보여주지 못했다. 필승조보다는 추격조, 패전조로 더 자주 등판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막중한 상황에서는 김강률이 1순위가 아니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한 경기도 등판하지 못했고, 플레이오프는 1경기에 나와 타자 2명을 상대해 아웃카운트 1개만 잡고 물러난 것이 전부였다.

그리고 마침내 김태형 감독은 홍건희에 이어 김강률 카드를 꺼내들었다. 홍건희가 마운드를 물러난 시점이 4회초. 긴 이닝을 끌어가기 위해서는 당장 이승진이나 이영하를 기용할 수도 없었다. 김강률이 무거운 어깨로 마운드에 올랐다.

김강률의 투구는 기대 이상이었다. 홍건희의 연속 실점으로 어수선해진 분위기에서 NC 4번타자 양의지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5회에도 지석훈-노진혁-강진성을 범타로 돌려세웠고, 6회에도 알테어-권희동-박민우를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뜨거웠던 NC 타선은 김강률의 등판 이후 삽시간에 조용해졌다.

김강률은 7회에도 등판했다. 선두타자 이명기에게 실책성 내야 안타를 허용했으나 흔들리지 않고 나성범을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나성범의 땅볼 타구도 병살타가 될 수 있던 상황에서 실책성 플레이가 겹치며 2아웃에 도달하지 못했다. 수비 실수가 연속해서 나오자 두산은 투수를 교체했다.

아쉽게 7회까지 책임지지는 못했지만 김강률은 2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끌어주면서 자신의 임무를 200% 완수했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