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괴물' 황선우의 자유형200m, 세계 주니어 기록 넘었다

2020-11-20 16:01:58

제10회 김천 전국수영대회 4관왕 황선우(왼쪽)와 서울체고 이병호 감독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만 17세 '괴물' 황선우(서울체고)의 기록이 현 세계 주니어 기록을 앞질렀다.



황선우는 19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자유형200m 결선에서 1분45초92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현 세계 주니어기록보다 0.12초보다 빠른 기록. 이에 대한수영연맹은 20일 '국제수영연맹(FINA)에 황선우의 기록을 세계 주니어 신기록으로 인정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현 세계 주니어 기록은 호주의 엘리야 위닝튼(2000년생)이 지난 2018년 12월 18일 만 18세 나이로 호주 맥도날드 퀸즐랜드 수영선수권대회에서 세운 1분46초13이다.

위닝튼이 세계 주니어 신기록을 수립할 때 당시 황선우 역시 물살을 갈랐다. 서울체중 3학년이던 황선우는 국가대표 후보선수 국외 전지훈련 차 같은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예선에서 1분52초27, 결승B에서는 1분49초18로 전체 11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 앞두고 저 혼자만의 목표였던 세계주니어기록을 경신하는 결과를 얻어 정말 좋다. 주니어 세계기록에 이름 올릴 수 있는 날이 1년 더 남았으니 다시 갱신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FINA는 2014년부터 만 18세 이하 수영 유망주의 동기부여 고취 차원에서 '주니어 세계기록' 표준을 만들어 일반 세계기록 현황과 함께 비준하고 관리해왔다. FINA에서 황선우의 기록을 주니어 세계기록으로 비준한다면 이는 우리나라에서 수립된 최초의 주니어 세계기록이다. 황선우는 한국 선수 최초로 주니어 세계기록 보유자가 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