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이적 무산, 슬펐다" 페르난데스의 회상

2020-11-20 09:37:00

사진=영국 언론 풋볼런던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화난 게 아니라 슬펐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가 토트넘 이적 무산 당시를 돌아봤다.

영국 언론 풋볼런던은 19일(한국시각) '페르난데스가 토트넘 이적 무산에 대한 실망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스포르팅에서 뛰던 페르난데스는 전 세계 빅 클럽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토트넘 역시 페르난데스 움직임에 관심을 쏟았다.

풋볼런던은 '페르난데스는 2018~2019시즌 스포르팅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다. 그는 리그에서 20골을 터뜨렸다. 당시 토트넘의 사령탑이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레이더망에 걸렸다. 토트넘은 페르난데스 영입과 관련이 있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이 지오바니 로 셀소 영입으로 관심을 돌렸다'고 전했다.

페르난데스는 "사실 여름 이적 시장에서는 맨유보다 토트넘과의 관계가 더 가까웠다. 하지만 구단에서는 더 많은 돈을 원했다. 나는 화난 게 아니라 슬펐다. EPL 진출 꿈이 이뤄지는 줄 알았다. 당시 토트넘과 같은 EPL 팀에 오겠다는 꿈은 놀라운 제안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토트넘에는 가지 못했다. 하지만 맨유로 이적했다. EPL, 그리고 맨유에서 뛰고 싶다는 꿈을 동시에 이뤘다. 기다림이 더 잘 됐다"고 말했다. 페르난데스는 2020년 1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맨유에 입단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