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승부처]5회 NC 노진혁의 뼈아픈 실책, 역전패로 이어질 줄이야

2020-11-20 23:05:33

2020 KBO리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3차전이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2사 3루 페르난데스의 땅볼을 유격수 노진혁이 뒤로 빠뜨리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20/

[고척=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역시 큰 경기는 실책으로 승부가 갈린다.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3차전도 그랬다.



두산은 5-6으로 뒤진 5회말 NC의 실책 2개를 이용해 동점을 만들면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 정수빈이 1루 라인을 타고 흐르는 기습번트로 출루했다. 정수빈은 NC 투수 김영규의 견제가 1루수 키를 넘는 악송구가 되자 2루까지 재빨리 내달렸다. 이어 최주환과 김재환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2사 3루로 기회가 무산되는 듯했다.

다음 타자는 5번 호세 페르난데스. 페르난데스는 김영규의 초구 132㎞ 슬라이더를 힘차게 밀어쳐 유격수 쪽으로 강한 땅볼을 날렸다. 이때 NC 유격수 노진혁이 가랑이 사이로 빠트리는 실책을 범하면서 3루주자 정수빈이 여유있게 홈을 밟아 6-6 동점을 만들었다. 공이 빠르게 구르기는 했지만, 노진혁이 충분히 잡을 수 있는 타구였다. 그러나 공은 글러브 밑을 지나 좌익수 쪽으로 흘렀다.

두산은 7회말 결국 김재호의 결승타로 7-6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김강률 박치국 이승진 등 불펜진 3인이 실점을 막으면서 한 점차 승리를 가져왔다.

NC는 앞서 3회말 수비에서도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2-3으로 뒤진 두산은 3회 선두 정수빈의 우중간 3루타, 최주환의 내야안타로 동점을 만든 뒤 김재환의 우중간 안타로 2,3루 찬스를 이어갔다. 이때 NC 중견수 애런 알테어의 2루 송구가 3루쪽으로 빠지면서 타자주자 김재환은 2루까지 갈 수 있었다. 이어 두산은 페르나데스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재호가 2타점 좌중간 안타를 날려 5-3으로 역전했다. 오재일의 유격수 땅볼로 선행주자 아웃, 오재일의 도루자로 이닝이 종료됐는데, 만일 알테어의 실책이 없었다면 김재환은 홈으로 들어오기 힘들었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