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영상] 박세혁 향해 애원하는 박민우 '제발 좋은 공 한 개만 줘요!'

2020-11-20 17:40:54



[고척=스포츠조선 정재근 기자] NC 박민우의 간절한 부탁을 과연 두산 박세혁이 들어줄까?





NC와 두산이 2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한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훈련을 했다. 홈 팀 두산의 훈련이 끝나갈 즈음 NC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나왔다.

두산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던 박민우가 박세혁을 발견했다. 명랑한 박민우의 표정이 애타는 표정으로 바뀌었다. 박세혁을 향해 손가락 하나를 들어보이며 마치 '좋은 공 한 개만 달라'는 듯이 애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난기 많은 박민우의 애타는 요청에 박세혁도 웃음을 터트릴 수 밖에 없었다.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팽팽한 힘싸움을 벌이고 있는 NC와 두산. NC는 3차전 선발로 라이트를 내세웠다. 두산은 최원준이 선발 등판한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