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3차전 세이브 상황, 두산 투수는 누구? 김태형 감독 "이영하 or 이승진"

2020-11-20 16:32:50

1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NC와 두산의 KS 2차전 경기가 열렸다. 9회 1사 만루에서 강진성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고개를 떨구고 있는 이영하.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1.18/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상황 따라 판단하겠다."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이영하는 지난 18일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4점 차 앞선 9회말 세이브 상황에서 제구 난조를 겪은 이영하는 연속 안타와 실점을 내줬다. 결국 3실점 하고, 1아웃만 잡은 상황에서 두산은 마무리 투수를 마운드에서 내렸다. 대신 등판한 김민규가 2아웃을 잡아내며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최근 이영하의 페이스를 고려했을때 마무리 자리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김태형 감독도 누구보다 이 점을 고민하고 있다.

20일 3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김태형 감독은 "(오늘 마무리 상황 투수)생각을 좀 해봐야 될 것 같다. (이)승진이랑 영하랑 뒤에 붙였다가 상황 봐서 선택하겠다"고 했다. 이영하 대신 구원 등판해 세이브를 챙긴 김민규는 4차전 선발 투수로 예정되어 있다. 때문에 3차전 필승조는 이승진, 이영하가 뒤를 막아줘야 하는 상황이다. 과연 터프 세이브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이영하가 다시 한번 중압감을 이길 수 있을까. 벤치의 선택이 궁금해진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