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스토리] '풀리는 마스크 때문에~' 스마일맨 김재호, MVP 받고도 웃지 못한 사연은?

2020-11-20 06:00:40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이 5대4로 승리했다. 한국시리즈 2차전 데일리 MVP 김재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11.18/

[고척=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마스크가 말썽이네~'



두산 김재호가 계속 풀리는 마스크 때문에 난감한 상황을 맞았다.

1차전에서 3-5로 패한 두산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김재호는 6번타자 유격수로 나서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고,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경기 종료 후 진행된 데일리 MVP 시상식에 나선 김재호가 정운찬 총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려는 찰나, 문제가 생겼다.

잘 쓰고 있던 마스크의 끈이 계속해서 귀에서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했고 언제나 웃는 남자 '스마일맨' 김재호도 그 순간만큼은 당황한 모습을 감출 수 없었다.

마음이 급했다. 재빨리 마스크를 쓰고 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야속한 마스크는 말을 듣지 않았다.

시상을 하던 정운찬 총재도 김재호의 급한 마음을 알아챈 듯 너그러운 미소를 지어주며 함께 포즈를 취해 무사히(?) 시상식은 끝이 났다.

'김재호 선수 축하합니다~' 데일리 MVP 시상을 위해 함께한 정운찬 총재의 축하를 받는 김재호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으면 되는데~

아 잠시만요~

마스크 끈이 풀어졌습니다!

다시 쓰고 찍을게요!

이번엔 안풀어질 거에요~그런데 이게 왠일? 김재호의 바람과는 다르게 또 다시 풀어지는 마스크!

오늘따라 마스크가 왜 이러지~

마스크가 귀에서 자꾸 빠져요!

오른손은 옥수수깡 꽃다발을 받고 있지만 마스크를 신경쓰는 왼손~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함께 데일리 MVP 시상식은 성공적으로 완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