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리뷰]비예나 뺀 대한항공, 풀세트 접전 끝 삼성화재 제압

2020-11-19 21:18:05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대한항공이 풀세트 접전 끝에 삼성화재를 꺾었다.



대한항공은 19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가진 삼성화재와의 20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21, 18-25, 25-11, 18-25, 15-9)로 이겼다. 주포 안드레스 비예나가 무릎 통증로 결장했으나, 정지석 임동혁이 공격을 주도하면서 접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지난 14일 현대캐피탈전에서 3대0으로 완승했던 삼성화재는 주포 바토즈 크라이첵(등록명 바르텍)이 부진했고, 고비 때마다 나온 실책 속에 아쉬운 승부에 그쳤다.

대한항공은 1세트 초반 블로킹을 앞세워 흐름을 잡아갔다. 임동혁과 정지석이 비예나의 빈자리를 훌륭히 메워갔다. 삼성화재는 바르텍이 단 3득점에 그친 가운데 7개의 벌심을 하는 등 좀처럼 흐름을 잡지 못했다. 25-21로 대한항공이 무난하게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선 상황이 바뀌었다. 삼성화재는 10-9 상황에서 신장호의 백어택을 시작으로 상대 범실과 황경민의 블로킹을 묶어 점수차를 벌려갔다. 1세트에 침묵했던 바르텍도 득점에 시동을 걸면서 여유를 찾아갔다. 대한항공은 한때 11점차까지 뒤지다 막판 추격에 나섰지만, 이미 벌어진 격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삼성화재는 2세트를 25-18로 마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대한항공은 3세트 시작과 함께 맹공을 펼치며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정지석의 퀵오픈에 이은 상대 연속 범실에 한선수 정지석의 블로킹까지 더하며 순식간에 8-0을 만들었다. 초반부터 대한항공에 멀찌감치 뒤진 삼성화재는 리시브마저 흔들리면서 고개를 떨궜다. 대한항공이 일방적으로 공격을 주도한 가운데 25-11로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3세트까지 부진했던 바르텍이 4세트 들어 몰라보게 달라진 플레이로 공격을 주도했다. 신장호는 서브에이스 두 방으로 대한항공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25-18로 삼성화재가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는 마지막 5세트에서 판가름 나게 됐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한 수 위의 집중력을 앞세워 삼성화재를 몰아붙였다. 5-3 상황에선 정지석이 3연속 서브에이스를 만들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