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제약, 항생제 내성 알리기 '슈퍼버그 버스' 운영

2020-11-19 17:06:57

한국화이자제약은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을 맞아 항생제 내성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슈퍼버그 버스' 운영에 나선다.

한국화이자제약이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11월 18~24일)을 맞아 항생제 내성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슈퍼버그 버스' 운영에 나선다.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WAAW)'은 세계보건기구 (WHO)가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일반 대중들과 의료 관계자 및 정책 입안자들이 항생제 내성 감염의 추가 출현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정한 캠페인이다.

항생제 내성(AMR)은 박테리아, 바이러스, 진균 및 기생충이 약물의 영향에 저항해 일반적인 감염을 치료하기 어렵게 만들며, 질병 확산의 위험과 질병 및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항생제는 감염치료에 필수적 역할을 하며 환자 치료 시 가장 빈번하게 사용되는 약제이지만, 항생제 내성은 질병 예방 및 관리 뿐만 아니라 치료 옵션을 제한하는 문제를 야기한다.

새로운 항생제가 개발되지 않으면 2050년경에는 항생제 내성이 암보다 더 치명적인 사망 위험이 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한국화이자제약은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을 맞아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감염 예방법을 알리기 위해 '슈퍼버그 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11월18일부터 2주간 다양한 종류의 내성균과 '세계 항생제 인식 주간'을 알리는 슈퍼버그 버스가 서울 곳곳을 운행한다.

또한, 일반 대중과 의료인 대상으로 퀴즈참여를 통해 슈퍼버그 종류와 감염 예방수칙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는 '디지털 슈퍼버그 버스' 웹사이트를 오픈해 활성화할 계획 중이다.

한국화이자제약 호스피탈 사업부 총괄 김희정 전무는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 주간을 맞아 항생제 내성의 위험 알리고 항생제 내성 대응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모으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화이자제약 호스피탈 사업부는 항생제 내성 문제 극복을 위해 신규 항생제 개발 및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동시에 의료현장, 학계, 정부 등 주요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