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핫이슈]흔들린 이영하, '난세의 영웅' 김민규, 두산 마무리 투수 바뀔까?

2020-11-19 16:41:04

2020 KBO리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회말 마무리 이영하가 3실점한 후 강판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18/

[고척=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지난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의 2020시즌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9회 말 돌입 직전 두산이 5-1로 앞서고 있던 상황에서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꺼낸 카드는 마무리 이영하였다. 선발로 뛰다 9월부터 마무리로 돌아선 이영하에게 한국시리즈를 1승1패 동률로 매조지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하지만 이영하는 볼을 많이 던졌다. NC 타자들은 잘 골라냈고, 좀처럼 터지지 않던 안타도 때려냈다. 결국 이영하는 6명의 타자를 상대해 아웃카운트를 한 개밖에 잡아내지 못하고 4안타 1볼넷을 허용해 3실점했다. 이제 승부는 1점차. 1사 1, 2루 상황에서 NC는 동점 내지 역전까지도 가능했다. 특히 상위타순으로 이어졌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성을 높일 수 있었다.

이 때 김 감독은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고개 숙인 이영하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투입된 투수는 다름 아닌 김민규였다. 1999년생 프로 3년차지만, 사실상 올 시즌 후반기부터 필승조 역할을 했다.

당당해 보였지만, 떨릴 수밖에 없는 상황. 어릴 적부터 꿈꾸던 한국시리즈 첫 등판이었다. 김민규도 "처음에는 엄청 떨렸다"고 고백하기도. 하지만 첫 번째 공을 던지고 나서 긴장이 풀렸다. 그러자 150km의 빠른 공을 뿌리기 시작했다. NC 타자들은 김민규의 빠른 공에 대처하기 힘들었다. 결국 박민우를 삼진, 후속 이명기를 1루수 땅볼로 잡아내고 1점차 위기를 지켜냈다.

김민규는 "극한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르는 상상은 해봤다.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한국시리즈 경기였다. 막상 올라왔을 때 긴장은 됐지만 초구를 던지는 순간부터 긴장이 풀렸다. 그때부터 집중해서 타자와 싸우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의 머릿 속이 복잡해졌다. 144경기를 치르는 정규시즌처럼 장기전이라면 이영하를 믿고 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한국시리즈는 매경기 분위기가 바뀌는 단기전이다. 때문에 마무리 투수가 방점을 찍어주지 못하면 흐름을 빼앗길 공산이 크다. 선발이 6회까지 잘 던져준다고 가정했을 때 박치국 이승진의 필승조 구위가 좋기 때문에 마무리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김민규를 중간계투로 돌릴 경우 2차전처럼 이영하가 흔들렸을 때 리드를 막아줄 수 있는 '난세의 영웅'이 보이지 않게 된다. 김 감독은 뚝심으로 밀고 나갈까. 교체를 택할까. 고척=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