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KIA 타이거즈, 에이스 브룩스와 총액 120만달러에 재계약

2020-11-19 15:55:09

애런 브룩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와 총액 120만달러에 재계약했다.



KIA는 19일 브룩스와 연봉 100만 달러, 사이닝 보너스 20만 달러 등 총액 120만 달러(옵션 별도)에 재계약을 완료했다.

올 시즌 KIA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브룩스는 23경기에 선발등판, 151⅓이닝을 소화하며 11승(4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다만 9월 말 가족의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미국으로 건너가면서 5강 싸움의 정점에서 아쉽게 전력에서 이탈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브룩스는 150km대 빠른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로 팀 에이스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대투수' 양현종의 해외진출 시 팀 내 1선발을 맡아줄 적임자로 브룩스를 낙점해 빠르게 접촉해 재계약을 이끌어냈다.

조계현 KIA 단장은 "브룩스도 KIA에 좋은 마음이 있었고, 우리도 반드시 필요한 선수였다. 올 시즌 마무리는 하지 못했지만 충분히 자신의 가치를 보여줬다. 또 구단은 팬들에게 최고의 선수를 보여드릴 의무가 있기 때문에 브룩스를 놓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브룩스는 "내년에도 KIA 선수로 뛸 수 있어 기쁘다"면서 "가족이 사고를 당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구단의 적극적인 지원과 팬들이 보내준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지원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시즌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