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인스타그램계정이 섹시모델 사진에 `좋아요`…"경위 조사"

2020-11-20 11:28:06

[나탈리아 가리보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최근 한 섹시 모델 사진에 '좋아요'를 표시한 것으로 나타나 바티칸 당국이 인스타그램 측에 설명을 요구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브라질의 모델 나탈리아 가리보토(27세)가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그녀의 사진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이 '좋아요'를 누른 흔적이 발견됐다.

해당 사진은 가리보토의 엉덩이가 대부분 노출될 정도로 짧은 체크무늬 치마에 흰색 탱크톱을 입은 사진이었다.

카톨릭뉴스통신(CNA)에 따르면 교황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가리보토의 사진에 누른 '좋아요'는 지난 13일까지 보였다가 이튿날 사라졌다.

가리보토의 매니지먼트사는 교황의 인스타그램 공식계정이 '좋아요'를 누른 것을 알자 "교황의 축복을 받았다"며 자사 인스타그램에 관련 사진과 글을 게시했고, 가리보토도 트위터에 "적어도 나는 천국에 간다"는 글을 올렸다.

바티칸 측은 경위 조사에 나섰다.

교황의 트위터 계정은 팔로워가 1천800만명에 달하고,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도 740만명에 이르며, 교황이 이런 소셜미디어(SNS) 채널에 게시물을 직접 올리는 일은 매우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청에는 교황의 소셜미디어를 관리하는 부서가 있다.
교황청 대변인은 가리보토 사진에 누른 좋아요의 출처가 교황청 내부임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인스타그램 측에도 설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