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결과 뒤집기 시도?…미시간 주의원들 백악관 초청

2020-11-20 08:00:40

2020 미국 대선 선거인단 확보 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핵심 경합주인 미시간의 주 의회 공화당 지도부를 백악관에 초청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 주 의회의 마이크 셔키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챗필드 하원의장 등 공화당 의원들을 20일 백악관에 초대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 원내대표에게 전화해 초청 대상자를 확대했다면서 얼마나 많은 의원이 백악관에 올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CNN은 이 회동과 관련, "의원들에 대한 트럼프의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에서 득표율 47.8%를 기록,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50.6%)에게 2.8%포인트 뒤진 것으로 예측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지역에서 불복 소송을 진행 중이다.
AP는 격전지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에 대한 투표 결과 인증을 뒤집는 것을 공화당이 추진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 주 의회 지도부를 초대했다고 전했다.

AP는 "트럼프가 바이든의 득표를 승인하지 않도록 주 선거관리위원회를 설득하는 데 성공한다면 입법부가 선거인단을 선출하도록 요청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대선은 간접투표 방식으로, 형식적으로는 11월에 주 대표 격인 선거인단을 선출하고, 선거인단이 12월에 대통령을 뽑는 투표를 한다.

그러나 셔키 원내대표와 챗필드 하원의장 모두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뒤집으려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상태라고 AP는 전했다.
셔키 대표의 대변인은 지난주 "주(州)법에는 입법부가 직접 선거인단을 선정하거나 최다 득표자가 아닌 사람에게 선거인을 부여하는 조항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에서 바이든 승리를 인정하는 결정을 내린 개표참관인위원회의 공화당 측 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보도했다.
앞서 4명으로 구성된 웨인 카운티 위원회는 대선 결과를 확정할지 정하는 회의를 17일 열었다. 공화당 위원들이 인증을 거부하다가 막판에 입장을 선회, 인증에 합의했다.

모니카 파머, 윌리엄 하트먼 등 2명의 공화당 위원은 이 지역 유권자들의 맹비난을 받고서 입장을 바꿨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지역은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이다.

이들은 그러나 다시 18일 입장을 바꿔 인증 취소를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오후 회의가 끝난 뒤 파머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것이다.
파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안전을 확인하고자 전화한 것이며 입장을 바꾸라는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하트먼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를 받았는지 밝히지 않았다.

더힐은 파머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개입은 그가 바이든에게 패배한 선거 결과를 되돌리려는 시도에서 가장 최근의 경고 신호"라고 전했다.

z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