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축구선수도 출산휴가, 연봉보장 받는다. FIFA 개혁안 발표

2020-11-19 23:31:3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이 여성 축구선수들의 출산권에 대한 보장안을 내놨다. 여성 축구선수도 출산 휴가를 보장받을 수 있는 개혁안이다.



AFP 통신 등은 19일(한국시각) FIFA가 여성 축구선수의 출산휴가와 연봉 보장안에 대한 개혁안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여성 축구선수가 임신을 할 경우 최소한 14주 이상 출산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 기간에 해당 선수가 소속된 팀은 계약 연봉의 3분의 2 이상을 보장 지급해야 한다. 또한 출산한 선수가 복귀하면 팀은 적절한 의학적 지원을 해야 한다.

이 같은 개혁안 덕분에 여성 축구선수들도 임신과 출산에 대한 권리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게될 전망이다. 다만, 이 개혁안이 실제로 시행되려면, 다음달에 열리는 FIFA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아야 한다. FIFA는 "여성 선수들이 임신을 이유로 불이익을 당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