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승장]대한항공 산틸리 감독 "선수들 집중력 보여줬다"

2020-11-19 21:35:03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풀세트 접전 끝에 삼성화재를 제압한 대한항공의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19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가진 삼성화재와의 20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21, 18-25, 25-11, 18-25, 15-9)로 이겼다. 주포 안드레스 비예나가 무릎 통증로 결장했으나, 정지석 임동혁이 공격을 주도하면서 접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산틸리 감독은 경기 후 "꾸준하진 않았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보여줬다. 삼성화재는 예측이 쉽지 않은 팀이지만 선수들이 잘 대처해줬다. 4세트에서 흔들리긴 했지만 이날 경기를 승리로 마친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선수 없이 승부를 풀어가긴 어려운 게 사실이지만, 오늘 임동혁을 앞세워 승리를 가져갔다. 국내 선수들이 단단하게 뭉쳐 승리를 만든 부분을 칭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은 이날 정지석 임동혁 한선수의 활약 속에 좋은 흐름을 타다가 삼성화재의 반격에 밀려 고전하면서 결국 풀세트까지 간 끝에 승리를 잡을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산틸리 감독은 "2세트는 공격 미스, 4세트는 바르텍 신장호의 서브 에이스가 있었다. 삼성화재가 가져갈 만한 세트였다"고 했다. 이날 비예나의 자리를 대신한 임동혁을 두고는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부상 복귀 후 쉽지 않은 승부였음에도 몇몇 장면에선 수준 높은 배구를 보여줬다"고 했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