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철 "데릭슨 교체한다" vs 이상범 "새 외인 끝까지 신중히"

2020-11-19 18:45:41

2020-2021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는 KBL 10개 구단 감독과 DB 김종규, 삼성 김준일, SK 김선형, LG 김시래, 오리온 이승현, 전자랜드 정영삼, KCC 이정현, KGC 양희종, KT 허훈, 현대모비스 함지훈이 참석했다. 부산KT 서동철 감독이 출사표를 밝히고 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10.06/

[원주=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데릭슨 교체한다." vs "끝까지 신중하게 고른다."



부산 KT 서동철 감독과 원주 DB 이상범 감독이 외국인 선수 교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양팀은 19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A매치 휴식기 이전 마지막 경기. KT는 7연패 후 4연승에 도전하고, 직전 경기에서 11연패를 끊은 DB는 연승에 도전한다.

양팀 모두 외국인 선수 교체 이슈가 있다. KT는 마커스 데릭슨이 어지럼증을 이유로 계속 결장중이다. 사실상 태업 수준. DB는 야심차게 뽑은 타이릭 존스가 기대 이하라 일찍부터 교체 의지를 보였다.

KT 서동철 감독은 DB전도 데릭슨이 못뛴다며 "브레이크 이후에는 외국인 선수 2명과 함께 하고 싶다"고 했다. 서 감독은 "처음에는 선수를 믿었다. 좋아지기를 기대했다. 하지만 예상 외로 길어지고, 오늘까지도 증세가 똑같아 좋아지지 않는다고 하더라. 가벼운 산책도 못한다. 그동안 훈련도 아예 못했다. 대체 선수는 결정해놨다. 교체한다. 현재 해당 선수와 마지막 조율을 하고 있다. 존 이그부누보다 높이는 조금 낮지만 기술은 조금 더 좋은 선수"라고 설명했다.

DB 이상범 감독은 신중론을 펼쳤다. 이 감독은 "교체를 한 건데, 최종 선택을 남겨둔 단계다. 코로나19 문제로 인해 데려와보고 테스트해보고 할 수 없다. 존스 영입 실패로 인해 매우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러 파트를 보고 있다. 오늘 NBA 신인드래프트가 끝났다. 여기서 탈락한 선수들이 있고, 유럽 리그에서 뛰던 선수들도 있다. 안양 KGC에서 뛰었던 크리스 맥컬러가 방출됐다고 하더라. 디온테 버튼도 FA 자격을 얻었는데 다른 팀과의 계약 여부가 23일께 판가름 난다고 한다. 그 때까지 여러 선수들을 판단해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경력자가 올 수도, 신인이 올 수도 있다. 새 선수의 자가 격리까지 고려하면 그 선수는 빨라야 12월 초쯤 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