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선수협의 고통 분담 "KBO의 연봉감액 규정에 공감하고 동참하겠다"

2020-11-19 17:08:07

KBO리그 SK와이번즈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22일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이대호가 6회초 1사후 좌월 솔로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문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10.22/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KBO가 발표한 '천재지변 및 국가적 재난 사태에 따른 연봉감액 규정에 대해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선수협은 19일 KBO가 발표한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어려울 경우, 선수단의 참가활동 기간, 연봉, FA 등록일수 등을 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근거 조항에 대해서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으며, 국가적인 재난 앞에 KBO리그 프로야구 선수들도 이에 같이 동참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선수협 이대호 회장은 "금일 KBO가 발표한 내용에 대해 선수들도 이미 몇 차례 뜻을 같이 했으며, 다 같이 동참할 것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고 말하며 "빠른 시일 내에 선수, 구단, KBO, 업계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국내 프로야구 상생을 위해서 토론의 장이 열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