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안전X코로나 방역 만전" 최윤희 문체부 차관 진천-이천선수촌 방문

2020-11-19 08:17:22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8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과 이천장애인국가대표훈련원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선수와 지도자들을 격려했다.



최윤희 차관은 신치용 진천선수촌장과 정진완 이천훈련원장에게 "최근 수도권 등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축구 국가대표 선수 중에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특히, 선수촌 외부에서 훈련하고 있는 종목은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확인하는 등 선수들이 안전하게 훈련받을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최 차관은 선수촌의 ▶출입구의 발열기 및 방역 소독기 비치, ▶식당 등 다중 이용 장소의 소독-방역 상황, ▶각종 위생용품 구비·비축, ▶격리 공간 지정,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 선수촌의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18일 기준 진천선수촌에서는 6개 종목 선수 및 지도자 총 125명이, 이천훈련원에서는 3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50명이 내년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출전을 위해 합숙 훈련을 하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