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현장]'다 가진' 완벽남 양의지, 딱 하나 없었던 '발의 결핍'

2020-11-19 08:53:31

2020 KBO리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만루 알테어의 우익수 플라이 때 3루주자 양의지가 홈에서 아웃되고 있다. 두산 포수는 박세혁.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18/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NC 다이노스 양의지는 만인이 부러워하는 야구선수다.



'포수' 양의지는 흠 잡을 데가 없다.

자타공인, 명실상부 KBO 리그 최고의 포수. 안방마님이 갖춰야 할 모든 덕목을 갖췄다.

영리한 투수 리드는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NC 투수들은 양의지의 리드를 전적으로 신뢰하고 편안하게 던진다.

안정된 블로킹도 큰 장점이다. NC 투수들은 주자 3루에서도 마음 편하게 원바운드 유인구를 뿌린다. 어지간한 공은 다 막아줄 것을 알기 때문이다.

주자를 묶는 능력도 리그 최강이다. 빠르고 정확한 송구로 뛰는 주자를 척척 잡아낸다. 올 시즌 도루저지율 4할2푼9리, 10개 구단 주전 포수 중 최고 기록이다.

'타자' 양의지도 리그 최강이다.

정교함과 장타력에 클러치 능력까지 두루 갖췄다.

지난해 타격왕에 올랐던 양의지는 올 시즌 타율 3할2푼8리에 33홈런, 124타점을 기록했다.

주자가 있으면 더 강해졌다. 득점권 타율 4할2푼5리로 2위. 이번 한국시리즈에서도 붙박이 4번 타자로 출전중이다.

공-수에 걸쳐 완벽에 가까운 선수.

하지만 신은 모든 것을 다 주지는 않았다.

딱 하나 받지 못한 선물, 주력이다. 많은 포수들이 그렇듯 리그에서 손 꼽을 정도의 느림보다.

그 느린 다리가 중요한 순간 탈을 일으켰다.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

1-3으로 뒤진 4회말.

양의지는 선두타자 안타로 추격에 물꼬를 텄다. 4사구가 이어지며 1사 만루. 알테어가 친 타구가 우익수 쪽을 향했다. 아주 깊지는 않아도 3루 주자가 태그업 하기에는 무리가 없는 비거리.

두산 우익수 박건우가 잡자마자 양의지가 홈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뭔가 좀 이상했다. 홈과의 거리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바운드 된 공을 포수 박세혁이 미트에 넣을 무렵 제 자리 걸음 하듯 느리게 접근한 양의지가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했다. 너무 일찍 슬라이딩을 시작하는 바람에 힘차게 치고 들어오는 동력이 없었다. 힘 없이 미끄러져 들어오는 양의지의 왼손 끝을 박세혁의 미트가 간발의 차로 건드렸다. 태그 아웃. 양의지는 고개를 숙였고, 옛 동료 두산 내야수들은 환호했다.

NC 요청으로 비디오 판독까지 이어졌지만 번복은 없었다.

딱 하나 가지지 못한 양의지의 느린 걸음. 야구인생에 드물게 결핍을 실감하는 순간.

2차전 승부를 가른 승부처였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