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퇴장' 김종민 감독, 1G 출장정지+제재금 200만원…부심 엄중경고

2020-11-18 18:09:27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판정 항의 과정에서 세트 퇴장을 당했던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에 대해 '출장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18일 열린 상벌위원회에서 김종민 감독에게 1경기 출장정지 및 제재금 200만원, 최성권 심판에게 엄중경고를 부과했다.

김종민 감독은 지난 15일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로공사-흥국생명 전 3세트 24-18 상황에서 선언된 후위경기자 반칙에 대해 최성권 부심과 판정에 대해 강도높은 항의를 하는 과정에서 고성을 주고받았다. 세트 종료 후에는 김종민 감독과 최성권 부심의 신체 접촉이 있었고, 성해연 주심은 4세트 시작과 동시에 세트 퇴장을 선언했다.

상벌위원회는 김종민 감독에게 연맹 징계 및 제재금 부과기준(공식경기) 제3조(경기장 난폭행위 및 위협행위) 3항에 의거하여 1경기 출장 정지 및 2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최성권 심판에게는 경기 운영 미숙에 따른 엄중경고가 주어졌다. 상벌위원회는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상자들에게 각별히 주의할 것을 요구했다.

수원=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