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TV MBC, IPTV 통해 타겟팅 광고 제공한다

2020-11-18 13:53:39



SK브로드밴드, MBC, KOBACO, KT, LG유플러스 등 5개 사는 17일 KOBACO에서 "어드레서블 TV AD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각 사는 국내 방송광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어드레서블 TV 광고상품 개발, 시청 데이터 분석, 기술 개발, 홍보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시청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관심사에 따른 타겟팅이 가능한 광고 기법이다. 같은 시간대에 MBC를 시청하더라도 빅데이터를 통한 관심사 분석에 따라 가구별로 다른 광고에 노출될 수 있다. 미국, 유럽 등에서도 전통적인 TV 광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롭게 도입되고 있는 광고 전달 방식이다.

어드레서블 TV 광고가 적용되면 지상파 TV는 기존 강점이던 도달율에 약점인 타겟팅을 보완해 더 많은 타겟 시청자들에게 도달할 수 있게 된다. 광고를 회피하는 "재핑(Zapping)" 현상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광고주가 원하는 타겟에 대해 원하는 예산만큼 방송되므로, 예산이 넉넉하지 않은 광고주 또한 TV 광고를 할 수 있게 된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전략본부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TV 광고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여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방송 사업자들과의 협업으로 국내 미디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