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검사 건보 적용

2020-11-18 13:34:10



19일부터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검사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해 한 번의 검사로 두 가지 질환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Real time RT-PCR)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독감 주의보 기간에만 독감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해 왔다.

코로나19와 독감은 기침, 인후통, 발열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하기가 쉽지 않은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코로나19 동시 진단 시약을 활용하면 검사 한 번으로 두 가지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검사 후 3~6시간 이내에 결과를 알 수 있다.

검사 비용은 8만3560~9만520원이지만, 본인 부담금은 거의 없을 전망이다.

질병관리청은 건강보험 적용 후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진료비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으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유행 사항을 지켜보며 건강보험 적용 기간 연장을 검토할 계획이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