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엔 주춤했는데…돌아온 미세먼지에 공기청정기 '쑥'

2020-11-19 08:46:38

[전자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공기청정기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직전 4주(9월 21일~10월 18일) 대비 63%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거실에서 사용할 수 있는 25~30평형대 크기의 제품이 전체 판매량이 40% 차지했다.

이 기간 판매된 공기청정기의 평균 가격은 50만원이었다.

올해 봄에는 미세먼지가 심하지 않아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감소했는데, 최근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공기청정기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졌다고 전자랜드는 설명했다.

이달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초미세먼지주의보는 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내려진다.

전자랜드는 창립 32주년을 기념해 올해 말까지 공기 청정기를 비롯한 가전제품 27개 품목을 할인하는 '블랙 파워세일' 행사를 진행한다.
ydho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