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코멘트]KB손보 이상렬 감독 "우리팀 진화중, 트레이드는 없다"

2020-11-18 22:18:19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KB손해보험과 한국전력의 경기가 1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11.18/

[수원=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KB손해보험이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KB손보는 18일 수원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에서 한국전력을 상대로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2대3으로 무릎을 꿇었다. KB손보는 6승2패(승점 17점)를 마크, OK금융그룹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한국전력과 1,2세트를 주고받은 KB손보는 3세트에서 케이타의 3범실로 8-11로 뒤지다 세트 막판 상대의 두 차례 범실을 틈타 듀스를 만들었지만, 25-25에서 김정호의 공격 범실, 상대 조근호의 블로킹에 막혀 세트를 내줬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이 4세트 들어 러셀의 공격과 황동일의 연속 블로킹으로 3-0으로 기선을 잡은 뒤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듯했지만, 세트 중반 KB손보는 케이타의 신들린 듯한 공격과 김홍정의 블로킹을 앞세워 18-12로 단 번에 흐름을 바꿨다. KB손보는 23-19에서 상대의 서브 범실, 케이타의 결정타로 5점차로 세트를 되찾았다.

그러나 5세트서 집중력은 한국전력이 한 수 위였다. KB손보가 5세트 초반 김홍정의 2연속 속공과 블로킹, 상대 러셀의 범실로 4-1로 리드를 잡았으나, 한국전력은 5-5, 7-7로 꾸준히 따라붙더니 상대 케이타의 범실로 8-7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 코트를 바꿔 10-10에서 러셀의 백어택과 연속 블로킹으로 13-1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경기 후 KB손보 이상렬 감독은 "우리 선수들 아쉽지만 잘 했다. 부끄럽지 않은 경기였다. 상대 러셀의 서브가 워낙 잘 들어와 어쩔 수 없었다"면서 "우리팀이 진화하고 있다고 본다. 케이타에게 (세트가)많이 올라가기는 했지만 첫 세트는 진화한 모습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이어 트레이드 계획에 대해 "트레이드를 생각해 봤는데 오늘 아침에 선수들에게 이 멤버로 갈 거라고 얘기했다. 우리는 트레이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수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