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패장]'5연패' 이도희 감독 "양효진 부진? 세터와의 호흡 문제"

2020-11-17 22:03:03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양효진이 실책 후 아쉬워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17/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팀 분위기가 좀더 올라와야하는데…갑자기 확 꺼졌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5연패의 부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2라운드 여자부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에 세트스코어 1대3(25-17, 20-25, 19-25, 22-25)으로 패배, 5연패의 늪에 빠졌다. 헬렌 루소가 26점으로 분투했지만, 26개의 범실에 발목을 잡혔다. 37점을 폭발시킨 안나 라자레바도 막지 못했다.

이도희 감독은 경기 후 "기회가 왔는데 놓친 경기다. 1세트에 팀 분위기가 활기차게 올라왔는데, 2세트에 갑자기 확 꺼졌다. 이 점을 고쳐야한다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며 한숨을 쉬었다.

올시즌 현대건설 부진의 중심에는 작년 같지 않은 간판스타 양효진이 있다. 공격과 블로킹 모두 작년에 비해 아쉬움이 많다.

이도희 감독은 "아무래도 세터가 바뀐 점이 영향이 있다. 원하는 토스가 와야 공격을 잘할 텐데, 호흡이 좀더 맞아들어가면 지금보다 나아질 것"이라며 "양효진도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지난 시즌보다 좀더 집중마크를 당하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도희 감독은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믿음을 줘야한다. 파이팅을 한다던지, 세리머니를 세게 한다던지 하면서 분위기를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여자배구계 핫이슈인 '과격한 세리머니'에 대해서는 "오늘 루소도 분노를 분출하려다가 참은 것 같다. 안타까워서 하는 감정표출이긴 한데, 지금은 될수 있으면 하지 말자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굳이 네트를 흔들거나 볼을 때리지 않아도, 뒤로 돌아서 좋아하는 표현을 해도 된다. 그런 부분을 적극적으로 해줘야한다"고 덧붙였다.

수원=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