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리뷰]'라자레바 37점' 기업은행 3연승 질주, 현대건설 5연패 늪

2020-11-17 21:24:19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IBK기업은행 라자레바가 블로킹을 피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17/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안나 라자레바의 맹활약을 앞세운 여자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가 3연승을 달렸다.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5연패 늪에 빠졌다.



기업은행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2라운드 여자부 경기에서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에 세트스코어 3대1(17-25, 25-20, 25-19, 25-22 )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기업은행은 에이스 김희진이 발목 부상으로 결장,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김우재 감독은 "무리해서 뛰기보단 선수 보호 차원에서 쉬게 할 예정"이라며 최가은을 적극 기용했다. 라자레바에 대해서도 "기복은 있지만 승부욕이 강하고 마인드가 좋다. 관중들의 환호를 즐길줄 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4연패 탈출을 다짐했다. 그는 "아직 김다인과 공격수들 사이에 호흡이 잘 맞지 않는다"면서 "서로가 서로를 믿어야 한다. 범실을 두려워하지 말고 자신감 있게 때려달라고 주문했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이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 초반 김주향의 패기만만한 공격에 끌려가던 현대건설은 이후 정지윤의 맹활약으로 분위기를 바꾸고 9-8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수비 조직력과 블로킹이 살아나고, 안나 라자레바의 범실이 거듭된 데다 양효진도 공격에 가담하면서 16-10, 21-16까지 앞서 나갔다. 특히 21-16에서 블로킹 포함 17번의 랠리 끝에 헬렌 루소의 공격 성공이 결정적이었다.

2세트는 기업은행의 반격이 펼쳐졌다. 초반부터 현대건설의 리시브가 흔들리는 가운데, 김수지와 최가은이 중앙 속공과 블로킹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11-4로 앞섰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날카로운 서브와 라자레바의 연속 범실, 정지윤의 블로킹 등을 묶어 10-11로 따라붙었지만, 라자레바의 꾸준한 활약 속 교체 투입된 육서영이 두 차례 어려운 공을 처리해내며 리드를 지켰다. 이후 라자레바와 최가은의 맹활약 속 23-16까지 격차를 벌린 끝에 기업은행의 승리.

3세트는 라자레바의 세트였다. 라자레바는 3세트에 범실 하나 없이 혼자 12점을 따내며 상대 코트를 맹폭했다. 기업은행은 단숨에 18-12까지 앞섰고, 그대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현대건설은 2세트에 8개, 3세트에 6개의 범실을 저지르며 아쉬움을 삼켰다.

기세가 오른 기업은행은 4세트마저 따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라자레바가 독보적인 공격력을 뽐내는 가운데, 최가은 김수지 표승주 육서영이 고른 활약으로 뒤를 받치며 17-11로 점수차를 벌렸다. 현대건설은 뒷심 부족으로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수원=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