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고진영, 올해 처음 LPGA 투어 대회 출전한다

2020-11-17 17:26:17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이 올해 처음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다.



고진영은 19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6268야드)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에 출전한다.

고진영은 지난해 LPGA 투어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다승 등 사실상 전관왕에 올랐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 19 여파 탓에 LPGA 투어가 7월 말 재개됐지만 미국으로 건너가지 않고 한 차례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간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만 모습을 보였다.

고진영은 올해 KLPGA 투어 대회에 6차례 출전해 10월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다. 이달 초에 끝난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는 8위에 올랐다. 이후 미국으로 출국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12월 아메리카 볼런티어스 클래식과 US여자오픈,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 차례로 나갈 예정이다.

고진영이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번 대회부터는 고진영 외에 태극낭자들이 대부분 출전한다. 이정은(24·대방건설)은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이후 약 9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다.

올해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김세영(27)과 9월부터 LPGA 투어 활동을 재개한 박성현(27)도 강력한 우승 후보다. 세계 랭킹 10위 이내 한국 선수 5명 가운데 고진영(1위) 김세영(2위) 박성현(9위), 3명이 나오고 박인비(5위)와 김효주(10위)는 빠졌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