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열네살 중학생 키가 무려 '2m21㎝'…기네스북 올라

2020-11-18 15:37:19

[청두상보.재판매 및 DB 금지]

"중학생이 커도 너무 크네."
최근 중국에서는 프로농구 성인 남자 선수들마저 압도할 정도로 키가 큰 중학생이 결국 '세계에서 가장 키 큰 청소년'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18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런던의 기네스북은 정식 심사를 통해 중국 쓰촨(四川)성 러산(樂山)시의 위(宇)씨 성을 가진 14세 중학생 키가 2m21.03㎝를 기록했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청소년'으로 인정했다.
앞서 이 중학생은 지난달 말에 기네스북에 도전하기 위해 중국에서 두 명의 증인이 참석한 가운데 키를 측정했다.

당시 이들이 의자에 올라서 이 중학생을 벽에 기대게 한 뒤 힘겹게 키를 재는 사진과 영상이 웨이보 등에 퍼지면서 국내외에 큰 주목을 받았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큰 청소년의 도전 자격은 13~18세로 기존 기록을 보유한 미국 청소년의 키는 2m15㎝였다.

이 중학생은 초등학교 때인 2018년에 이미 키가 2m6㎝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학생은 부모 모두 1m90㎝의 장신이라 유전적 요인도 폭풍 성장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president21@yna.co.kr
[https://youtu.be/mDrMheAu9ZI]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