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학대' 매캐릭 前추기경 신임한 요한 바오로 2세 시성 논란

2020-11-18 08:10:10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과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의 시성(諡聖·가톨릭에서 특정 인물을 성인으로 선포하는 행위), 너무 성급했나'
시어도어 매캐릭(90·미국) 전 추기경의 미성년자 성 학대 사건과 관련한 교황청 차원의 진상조사 보고서가 공개된 뒤 요한 바오로 2세를 성인(聖人)으로 선포한 것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회의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 가톨릭계에서 신망이 두터웠던 매캐릭 전 추기경은 1970년대 어린 신학생들과 동침하고 사제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돼 2018년 추기경직에서 면직됐다. 또 작년 초에는 교회 재판에서 유죄가 선고돼 사제직마저 박탈당했다.
교황청은 매캐릭 전 추기경의 비행 의혹에 대해 2년간의 진상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를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례적으로 거의 전문이 공개된 450쪽 분량의 보고서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요한 바오로 2세는 매캐릭 전 추기경의 관련 의혹을 인지하고서도 진상 파악 등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매캐릭 전 추기경이 자신에게 개인적으로 보낸 편지에서 "사제와 동침한 것은 사실이나 성관계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미국 일부 대주교 및 주교들의 반대에도 2000년 매캐릭 전 추기경을 미국 워싱턴DC 대주교로 임명한 데 이어 이듬해에는 가톨릭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으로 높은 추기경직으로 승진시키는 등 절대적으로 신임했다.
보고서는 매캐릭 전 추기경과의 개인적인 관계가 요한 바오로 2세의 의사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실상 당시의 판단이 옳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언급을 해 시선을 끌었다.
교황청의 이러한 보고서를 토대로 가톨릭 교계 안팎에서는 요한 바오로 2세가 당시 제기된 의혹을 경시하는 등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론이 일었다.
이러한 비판은 요한 바오로 2세의 시성이 치밀한 사전 조사 없이 지나치게 성급하게 이뤄진 것 아니냐는 논란으로까지 확장됐다.
요한 바오로 2세는 사후 9년 만인 2014년 성인으로 선포됐다.
다음 교황으로 즉위한 베네딕토 16세는 선종 후 5년 뒤 시성 절차에 들어가는 규정을 깨고 몇 주 뒤 곧바로 심사를 시작하도록 했다고 한다.



피해자의 직접 진술을 통해 2018년께 매캐릭 전 추기경 관련 의혹이 사실로 굳어지는 전환점을 맞았기에 규정대로 5년간 대기 기간을 뒀다면 시성이 보류됐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해 독립적 종교 매체에서 활동하는 톰 리즈 신부는 16일 로이터 통신에 "매캐릭 전 추기경 관련 사안은 요한 바오로 2세의 시성이 너무 성급하게 이뤄졌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요한 바오로 2세의 시성은 교회 내 정치와 더 관련이 있다"면서 "성인은 신자들의 삶의 모델이자 본받고자 하는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진보적 가톨릭 매체인 '내셔널 가톨릭 리포터'(NCR)는 13일 자 사설에서 미국의 주교들은 '성 요한 바오로 2세'를 경축하는 공개 의식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다만, 모국인 폴란드 가톨릭계를 중심으로 요한 바오로 2세를 두둔하는 쪽에서는 그가 매캐릭 전 추기경의 거짓 해명에 속았다며 의도적으로 의혹을 은폐하거나 묵살한 게 아닌 만큼 그 사정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모국인 폴란드가 공산화돼 있을 당시 사제들을 음해하려는 거짓 성 학대 주장이 난무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요한 바오로 2세가 '주님을 걸고 맹세한다'는 매캐릭 전 추기경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도 납득 못할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luc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