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원 "초반부터 강하게 압박" vs 전창진 "패턴 공격으로 승부"

2020-11-17 18:31:04

2020-2021 KBL리그 서울 삼성과 창원 LG의 경기가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LG 조성원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05/

[창원=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초반부터 압박" vs "패턴 승부"



창원 LG 조성원 감독과 전주 KCC 전창진 감독이 맞대결을 앞두고 필승의 각오를 다졌다.

LG와 KCC는 1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LG는 5승8패 9위에 처져있다. 1승이 소중하다. 10승 고지 선점으로 단독 선두가 된 KCC는 A매치 휴식기 전 승수를 더 쌓고 싶다.

나름대로 자신감은 있다. LG는 지난 주말 2연전을 모두 졌지만, 홈에서는 3연승 중이다. 그리고 KCC 상대 전적도 4연승중. KCC는 최근 기세가 엄청나다. 5연승에 원정 경기도 4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기록으로는 누가 이겨도 이상하지 않을 경기다.

경기를 앞두고 만난 조 감독은 "KCC가 상승세다. 상대가 원하는 방향으로 경기가 흐르면 초반부터 어려워질 수 있다. 선수들에게 처음부터 강한 압박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상대 센터 타일러 데이비스의 활약이 좋은 것에 대해 "골밑에서 몸싸움을 철저히 주문했다. 세컨드 리바운드가 마우 강하다. 외국인 선수들 뿐 아니라 국내 선수들 리바운드 참여도 높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상대 주포 이정현에 대해서도 "시작부터 기분이 좋아지면 안된다. 첫 슛부터 불편하게 할 것이다. 그래서 최승욱이 선발로 나간다. 수비력이 강한 선수들을 먼저 투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는 조성민은 뛰는데 문제가 없지만, 허리가 아픈 김동량은 이날도 결장할 것이라는 소식을 알렸다.

KCC 전 감독은 "4일에 3경기를 치르는 마지막 일정이다. 선수들이 힘들어해 조금 걱정은 된다"고 말하며 "유현준이 놀랄정도로 잘해주고 있다. 본인은 괜찮다고 하는데,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으면 계속 기용하지만 힘들어하면 변화를 줄 거이다. 체력적으로 힘든 싸움이 예상돼 백업 선수들도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패턴 공격을 많이 지시했다. 최근 만들어진 패턴이 노출이 돼있기에, 변화를 줬다"고 설명했다.

전 감독은 개막전에서 LG에 패한 기억에 대해 "당시 라건아가 파울트러블에 일찍 걸려 데이비스를 투입했는데 한국 첫 경기에서 안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 때 처음부터 벌어진 점수를 따라가기 바빴던 경기였다. 오늘은 그 때와 달라진 공격과 수비를 보여줄 것이다. 상대 김시래가 오른쪽에서 공격하는 걸 막을 것이고, 캐디 라렌과 리온 윌리엄스가 포스트 공격을 할 때 꼭 하는 것들에 대한 체크를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창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