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의 1순위 지명권, 삼성 이상민 감독은 누구를 지명할까

2020-11-17 06:33:54

삼성 이상민 감독.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과연 서울 삼성은 어떤 선택을 할까.



무려 20년 만이다. 남자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를 획득했다.

16일 서울 KBL 센터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드래프트 순위 추첨. 삼성이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전체 1순위를 얻었다.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당시 삼성은 전체 1순위로 이규섭 코치를 지명했다. 이 코치는 현재 이상민 감독을 보좌하는 삼성 코치다.

올해 신인드래프트는 즉 전력감은 부족하다는 게 냉정한 평가다. 단, 2~3년을 키웠을 때 잠재력이 폭발할 좋은 자원이 많다는 평가도 있다. 또, 대학 2~3학년이 얼리로 프로 진출을 대거 선언했다. 제물포고 차민석도 있다.

때문에, 10개 구단 감독 및 관계자들은 현 시점의 퍼포먼스보다는 미래의 성장 가능성에 모든 초점을 맞추고 있다.

1순위 후보로는 박지원 한승희(이상 연세대) 이우석(고려대) 차민석(제물포고)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양준우(성균관대) 박진철(경희대) 이근휘(한양대) 등의 다크호스로 꼽힌다.

삼성은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릴까. 이상민 감독은 "고민이 상당히 많다. 코칭스태프들의 얘기들이 다 다르다. 때문에 계속 미팅을 가지고 논의한 뒤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박지원은 올해 대학 최고의 가드 중 하나다. 수비와 속공 능력이 좋다. 단, 슈팅 능력이 떨어진다. 한승희는 1m96의 포워드다. 전투적이고, 활동력이 좋지만, 포워드로서 높이가 부족하다.

이우석은 1m96의 장신 가드다. 높이가 좋고 스피드가 준수하지만, 기본기와 파워가 약간 떨어진다. 차민석은 1m99의 큰 키에 스피드가 뛰어나지만 아직까지 미완의 대기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