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빅 라인업 가동' 오리온, 전자랜드 잡고 2연승

2020-11-16 21:17:33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가 1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고양 오리온 이승현이 점프슛을 시도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16/

[인천=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고양 오리온이 인천 전자랜드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강을준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1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68대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8승7패)은 2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전자랜드(9승5패)는 2연패에 빠졌다.

사뭇 다른 분위기의 두 팀이었다. 홈팀 전자랜드는 직전 경기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이에 맞서는 오리온은 직전 경기에서 연패를 끊었다.

경기가 시작됐다. 양 팀 모두 손끝이 차가웠다. 경기 시작 5분 동안 전자랜드는 7점, 오리온은 4점을 내는 데 그쳤다. 얼어 붙은 분위기를 먼저 깬 것은 전자랜드였다. 에릭 탐슨이 상대 파울로 자유투를 얻어냈다. 전현우의 외곽포 터졌다. 오리온은 이대성의 바스켓카운트를 기록하며 추격했다. 하지만 전자랜드가 헨리 심스와 김낙현의 득점을 묶어 20-13으로 앞섰다.

2쿼터 초반 전자랜드가 기세를 올렸다. 박찬희 이대헌이 연달아 득점에 성공했다. 오리온은 작전 시간을 불러 전열을 가다듬었다. 이대성과 임종일이 외곽포를 가동했다. 마음 급한 전자랜드가 작전시간을 통해 상대 분위기를 끊었다. 하지만 오리온이 김강선의 3점슛까지 묶어 27-30까지 추격하며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탐슨이 연달아 덩크를 꽂아 넣으며 환호했다. 오리온은 침착했다. 허일영과 이대성의 외곽 득점으로 38-38 동점을 완성했다. 이후 두 팀은 점수를 주고받으며 치열하게 격돌했다. 오리온이 승부수를 띄웠다. 3쿼터 종료 3분20초를 남기고 이승현-이종현-로슨으로 이어지는 '빅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전자랜드는 위기를 기회로 삼았다. 정영삼과 심스의 3점슛으로 55-50으로 달아났다.

마지막 쿼터. 오리온이 한호빈의 3점슛과 위디의 골밑 득점으로 55-55 동점을 만들었다.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펼쳐졌다. 오리온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오리온은 61-61로 팽팽하던 4쿼터 종료 3분18초 전 위디, 허일영, 로슨의 연속 득점으로 68-61로 달아났다.

전자랜드는 물러서지 않았다. 작전 시간을 통해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물리적 시간이 부족했다. 오리온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인천=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