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FR]'아멘 코너'에 발목 잡힌 '골프황제', 우즈 12번 홀 3차례 해저드로 10타 만에 홀 아웃 민망

2020-11-16 02:22:27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자존심을 크게 구겼다. 한 홀에서 아마추어 골퍼가 낼 법한 스코어를 적었다. '명인 열전' 마스터스에서 10타 만에 홀 아웃하는 민망한 모습을 연출했다.



우즈는 16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파3 12번 홀에서 10타를 적어냈다.

3라운드를 통해 이미 우승 경쟁이 물건너간 상황에서 우즈는 스코티 셔플러, 셰인 로리와 함께 동반 라운드를 펼쳤다. 2번 홀(파5) 버디 이후 5번 홀(파4)과 7번 홀(파4) 보기로 전반에 한 타를 잃은 우즈는 10번 홀(파4)에서도 다시 보기를 범했다.

경기력이 떨어지고 있던 시점에서 우즈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11번 홀~13번 홀 일명 '아멘 코너(Amen Corner)'에 발목이 잡혔다. 12번 홀이었다.

상황은 이랬다. 첫 번째 티샷이 해저드에 빠지고 말았다. 1벌타를 받고 시도한 세 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갔지만, 백스핀이 많이 걸려 다시 물 속으로 향했다. 다시 1벌타를 받은 뒤 시도한 다섯 번째 샷은 그린 뒤 벙커에 빠졌다. 스탠스가 불안한 상태에서 여섯 번째 샷을 시도했지만, 그린으로 향한 공은 다시 물 속으로 굴러 떨어졌다. 또 다시 1벌타를 받고 여덟 번째 샷을 한 우즈는 가까스로 홀 컵에 붙여 10번째 샷 시도 만에 홀 아웃할 수 있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