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확진 81명, 이틀째 80명대…확진율 2.5%↑

2020-11-16 13:08:46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3명 늘어 누적 2만8천76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세 자리를 나타낸 것은 이달 8일 이후 9일째이며, 200명대는 사흘 연속이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2020.11.16 uwg806@yna.co.kr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정이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8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81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20∼50명대를 오르내리다가 지난 12일부터 74명→69명→85명→81명으로 크게 늘었다.

당일 확진자 수(81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3천264건)로 나눈 확진율은 2.5%로 최근 15일간 평균 1.3%의 배에 가까웠다.

중랑구 소재 체육시설이 집단감염 사례로 새롭게 분류됐다. 지난 10일 이 체육시설 방문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전날까지 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8명이다.

체육시설 이용자와 가족·지인 등 433명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현재까지 231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체육시설은 마스크 착용과 환기 등 방역수칙을 지켰으나 확진자들이 샤워장과 탈의실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이밖에 강남구 헬스장과 용산구 국군복지단 관련 확진자가 2명씩 추가됐다. ▲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 강서구 사우나 ▲ 강남구 콜센터 ▲ 강남구 CJ텔레닉스 관련 확진자는 각각 1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절반 넘는 48명은 산발 사례나 과거 집단감염 등 '기타' 경로로 분류됐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6명, 해외 유입은 2명으로 집계됐다. 감염경로를 아직 조사 중인 확진자는 14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6천814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848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885명이다.

[https://youtu.be/iakztW0Yaqs]
dad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