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성원 감독 "첫 출발이 좋지 않았다"

2020-11-15 17:19:05

LG 조성원 감독.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첫 출발이 좋지 않았다."



LG 조성원 감독은 "전체적으로 오펜스가 답답했다"고 했다. 1쿼터 출발이 좋지 않았다.

조 감독은 "우리 팀은 첫 출발이 좋으면 전체적으로 살아나는데, 그렇지 못하면 분위기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전체적으로 떨어져 버리기 때문에 휴식기 때 확실히 보완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경기 전 조 감독은 상대와의 몸싸움에서 전투력을 강조했다. 단지, 몸싸움이 아니라 거기에 따른 파생 효과를 생각한 것이다.

그는 "박정현이 공격에서 미스가 있었고 수비에서도 그랬지만, 기본적으로 몸싸움은 철저하게 가져갔다. 디펜스를 열심히 해줬다. 다른 선수들에게도 계속 강조해야 할 부분"이라고 했다.

또 "2주의 휴식기가 있는데, 잘 되지 못한 부분을 보강하기에는 짧은 시간이다. 오펜스와 디펜스에서 잘됐던 부분을 강조하면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