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영상] '스마일맨' 신영석, '팀 이적에도 변함없는 미소'

2020-11-15 14:08:52

15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전력으로 이적한 신영석이 동료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15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경기가 열렸다. '꼴찌' 한국전력에서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스마일맨' 신영석이 한국전력 이적 후 첫 경기를 펼쳤다.



남자배구 한국전력과 현대캐피탈이 3대3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한국전력은 세터 김명관, 레프트 이승준과 2021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내주고 현대캐피탈 센터 신영석, 세터 황동일, 레프트 김지한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올 시즌 개막 후 아직 승리 없이 7연패 늪에 빠져있는 한국전력은 국가대표 출신 신영석을 트레이드로 데려오며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경험 많고 언제나 밝은 미소로 팀의 활력소가 되고 있는 베테랑 신영석의 합류로 한국전력은 새롭게 도약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