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영 20득점, KCC 4연승으로 공동선두 우뚝

2020-11-14 21:26:52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정창영이 20점을 쏟아부으며 맹활약한 전주 KCC가 인천 전자랜드의 추격을 물리치며 4연승을 달성해 공동 1위로 올라섰다.



KCC는 14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정창영의 맹활약에 송교창(17득점 7리바운드) 이정현(12득점 5어시스트) 등의 활약을 보태 83대7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CC는 최근 4연승을 기록하며 전자랜드, 서울 SK와 나란히 9승 4패로 공동 1위가 됐다.

경기 내내 팽팽했다. 1쿼터는 KCC가 22-20으로 앞섰다. 2쿼터는 김낙현의 돌파를 앞세운 전자랜드가 리드. 결국 전반은 41-39로 전자랜드가 앞섰다. 그러나 3쿼터에 KCC가 정창영의 득점 행진을 앞세워 전세를 단숨에 뒤집었다. 쿼터 시작과 함께 골밑슛과 추가 자유투, 그리고 3점슛으로 한꺼번에 6점을 뽑아내며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자 전자랜드도 김낙현의 3점포를 앞세워 55-48로 달아났다.

하지만 KCC는 3쿼터 중반 이후 이정현이 연속 7득점을 보태며 재역전에 앞장섰다. 결국 KCC는 3쿼터를 64-60으로 앞선 채 마쳤다. 4쿼터 시작 직후 유현준이 가로채기를 성공해 송교창의 속공으로 연결했다. 이어 박지훈의 3점슛이 터지며 69-60을 만들었다. 이후 전자랜드가 추격하면 KCC가 달아나는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전자랜드는 김낙현이 분투했으나 끝내 전세를 다시 뒤집지 못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