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당선인 첫 행보는 코로나 통제…"마스크 착용 간청"

2020-11-10 08:13:41

(윌밍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대선 승리 선언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미국 국민에게 호소했다. leekm@yna.co.k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를 최우선 해결 과제로 제시하며 당선인 행보에 본격적으로 들어갔다.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형태의 자문단을 발표한 데 이어 직접 기자회견까지 열어 미국이 암흑의 겨울에 직면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억제를 '바이든 행정부'의 역점 과제로 다루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동시에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차별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나는 여러분에게 마스크 착용을 간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분과 이웃을 위해 이 일을 해달라"며 "마스크 착용은 정치적 발언이 아니다. 나라를 하나로 끌고 가는 것을 시작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작지만 필수적인 행동이 마스크 착용이라고도 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주제로 한 이날 회견은 지난 7일 밤 대선 후보 승리선언 후 처음으로 가진 공개 행사다. 그만큼 비상한 각오와 심각한 인식으로 전염병 대유행 사태를 보고 있다는 뜻이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도 배석했다.

두 당선인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바이든 당선인은 회견 도중 마스크를 들어 보이며 착용을 호소까지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제약업체 화이자의 백신 개발 진전 소식을 환영하면서도 "우리는 여전히 암흑의 겨울을 맞이하고 있다. 이 전염병과 싸우기 위해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여전히 어마어마하고 커지고 있다"며 자신의 자문단이 과학의 기반 위에서 세운 세부적 계획을 조언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 때 자신을 찍지 않은 이들도 차이를 제쳐두고 바이러스와의 싸움에 동참해달라고 간청했다.

그는 "선거는 끝났다. 당파주의와 서로를 악마화하려고 고안된 수사를 한쪽으로 치울 때"라며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처럼 기본적인 보건 조치를 둘러 싼 정치화를 끝낼 때"라고 역설했다.


이번 회견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행보와는 여러모로 대조적이다.

'암흑의 겨울'을 우려한 바이든 당선인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상황을 아랑곳 않은 듯 "위기를 벗어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선 유세 때 마스크 미착용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경시하고 전염병 확산을 유발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바이든 당선인은 회견에 앞서 코로나19 대처를 정면으로 다루기 위한 13명의 자문단을 발표했다.

자문단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문제점을 제기했다가 한직으로 밀려난 뒤 사직한 릭 브라이트 전 보건복지부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국장도 포함됐다.

바이든-해리스 당선인은 자문단 브리핑도 받았다.

바이든의 인수위원회 웹사이트에는 코로나19 대응이 최우선 과제로 올라와 있다. 여기에는 검사소 확대 및 무료 검사, 개인보호장비(PPE) 생산 증대, 효과적이고 공정한 치료와 백신 제공 등 7가지 계획이 담겨 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