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서비스로 전환, 로봇이 앞당긴다…특허출원 급증

2020-10-26 10:21:53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안전한 서비스를 원하는 추세에 맞춰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26일 특허청에 따르면 비대면 서비스 로봇 관련 특허출원은 2011∼2015년 연평균 21건에 그쳤으나 2016년 55건, 지난해 109건으로 급증했다. 2015년 이후 연평균 43%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10년간(2011∼2020년) 특허출원 동향을 출원인별로 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 31%(152건)를 차지했다.

국내 대기업들이 비대면 서비스 로봇 분야 기술개발을 이끌고, 중소기업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시장을 형성하면서 기술개발이 활발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대학·연구소 18%(91건), 개인 15%(73건), 외국인 5%(27건)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안내·접객 로봇과 관련된 경우가 254건(51.3%)으로 가장 많았고 물류·배송 로봇 161건(32.5%), 헬스케어 로봇 80건(16.2%)이었다.

호텔, 도서관, 공항, 레스토랑 등에서 주로 활용되는 안내·접객 로봇 관련 출원은 2016년 큰 폭으로 늘어난 뒤 추세가 유지되고 있으며, 매장이나 창고 등 배송지를 오가며 물건을 배송하는 물류·배송 로봇 관련 출원은 2017년을 기점으로 크게 늘었다.


헬스케어 서비스 로봇 출원은 올해 8월까지 23건으로, 지난해(8건) 연간 출원 건수보다 187% 늘었다.

살균이나 소독 등 방역 관련 로봇(10건), 검체 채취 로봇(4건)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출원이 급증했다.

전일용 특허청 지능형로봇심사과장은 "코로나19로 야기된 사회·경제 전반의 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서비스 로봇이 부상하고 있다"며 "인공지능이나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한 서비스 로봇은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기술 분야 중 하나로, 관련 특허출원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yej@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