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부잣집보다 화목한 집 부러워"…'미우새' 배정남, 불우했던 어린시절 고백

2020-10-19 08:32:3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배정남이 그동안 담아왔던 불우했던 어린시절을 고백해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엄마처럼 자신을 보살펴준 하숙집 주인 차순남 할머니를 떠나 보낸 배정남의 뒷이야기와 그동안 말 못했던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배정남은 지난 2018년 '미운 우리 새끼' 방송 당시 어린 시절 자신을 살뜰하게 챙겨준 하숙집 주인, 차순남 할머니와 20년 만의 재회해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지난해 말 차순남 할머니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면서 배정남도 힘든 시기를 보냈던 것.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경남 의령의 한 사찰을 찾아 그리움을 달랬다. 배정남은 생전 국화꽃을 좋아한 차순남 할머니를 위해 직접 고른 국화꽃을 준비했고 평소 슬리퍼만 신으셨던 할머니를 기억하며 신발 한 켤레를 준비해 할머니를 찾았다.

배정남은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랐다.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다.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시라고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또한 최근 할머니를 모신 사찰을 방문한 기억을 떠올리며 "전에도 여기 왔다 가니까 마음이 편하더라. 마음이 든든해지고 그랬다"고 답했다.

특히 배정남은 지난해 7월 부친상을 겪은 뒤 얼마 되지 않아 차순남 할머니까지 떠나 보내 공허함이 컸던 상황. 배정남은 "이렇게 빨리 돌아가실 줄 몰랐는데 지난해 아버지 돌아가시고 할머니 돌아가시고 두 분 다 돌아가셨다"고 외로움을 토로했다. 부모님의 빈자리를 채워준 할머니의 영정 앞에서 한참을 지켜보던 배정남은 "하늘에서 지켜봐달라. 더 열심히 살고 있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배정남은 지금껏 마음속에만 묻어둔 이야기를 털어놨다. "7년을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 내 인생에서 제일 오래 같이 산 사람이다"며 할머니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전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신문배달을 했고, 공병도 많이 주워서 팔았다. 중학교때는 피자집 설거지, 고등학교때는 인력사무소를 찾았다"며 녹록하지 않았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배정남은 "어린시절엔 이불 덮고 울기도 했다. 혼자 자다가 무서운 꿈을 꾸고 내려가면 할머니가 꼭 안아주셨다"며 "부잣집 보다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 어린 나이에 '입양이나 됐으면 좋겠다' 생각도 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중학교때 안 좋은 생각도 했다. 중학교 때 어머니가 진주에 계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무작정 보고싶은 마음에 친구랑 진주로 갔다. 어머니한테 전화를 걸었는데 '못 나간다'고 하더라. 삶의 의미가 없어졌다. 그래서 진짜 죽으려고 했다. 진짜 죽으려고 했는데 그때 날 따라왔던 친구가 그러면 안 된다고 내 옆에 꼭 붙어 있었다. 그 친구가 아니었으면 지금이 없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배정남은 "고등학생 때 어머니 소식을 다시 들었는데 같이 살던 아저씨가 부도를 내고 어머니한테 빚을 다 넘기고 도망갔다더라. 그때 좀 분노가 일어났다. '차라리 잘 살지' 싶더라"고 말했다. 이에 임원희는 "넌 참 잘 이겨냈다. 잘 견뎠다. 칭찬해주고 싶다. 100번 칭찬받아도 된다"고 위로를 건넸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