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경, 오늘(19일) 현역입대…사재기 폭로→학폭사과→비공개 입소

2020-10-19 08:24:58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블락비 박경이 19일 군입대한다.



박경은 19일 군사훈련소에 입소,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현역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다. 시간과 장소는 비공개로 조용히 입대할 계획이다.

박경은 1월 입소할 예정이었으나 음원 사재기 폭로건과 관해 경찰조사를 받으며 한 차례 입대를 연기했다. 지난해 11월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SNS 글을 올려 언급된 가수들로부터 고소를 당했던 것. 재판부는 박경에 대해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사건이 종결됨에 따라 병무청은 박경에 대해 입대를 통지했고, 박경 측도 "병무청의 판단으로 1월 한차례 입대를 연기한 바 있어 더이상 미룰 수 없기에 입대하게 됐다. 입대 장소 및 시간은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박경은 최근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그는 논란이 불거지자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요지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또 직접 피해자를 만나 진심어린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송하예 소속사 대표가 박경의 학교폭력 의혹 배후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가열됐다.

한 유튜버는 송하예 소속사인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 대표는 박경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던 피해자를 찾아냈고, 이를 무기 삼아 박경을 연예계에서 추방시키겠다며 분노했다. 그러나 녹취록이 공개된 뒤 송하예 측은 "피해자를 만난 적 없다. 홧김에 한 얘기"라는 어정쩡한 해명을 내놨다.

숱한 논란 속에서 박경은 태일 유권 비범 지코에 이어 블락비 멤버 중 다섯번째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게 됐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