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르트문트 CEO "절대 안팔리는 선수 없다" 산초 재판매 암시

2020-10-19 09:07:07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 업계에서 완전히 팔리지 않는 선수는 없다."



도르트문트 한스 요하임 와츠케 회장이 제이든 산초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 가능성을 열어놨다.

도르트문트와 맨유는 지난 여름을 바쁘게 보냈다. 도르트문트의 '영 스타' 산초의 이적을 놓고 긴 협상을 벌였다. 협상이라기보다는 사실상 신경전에 가까웠다. 산초를 비싸게 팔려는 도르트문트와, 그를 싸게 데려오고 싶은 맨유 사이의 조용한 전쟁이었다.

산초는 맨유행에 있어 개인적 조건에 합의했지만, 결국 양 구단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팀에 잔류하게 됐다. 도르트문트는 산초에 대한 서명 마감일을 분명히 하고 1억800만파운드의 이적료를 확실하게 책정했고, 맨유는 도르트문트가 정한 날짜가 제멋대로인 판단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도르트문트는 여전히 산초로 돈을 벌고 싶은 눈치다. 와츠케 회장은 "맨유가 당시 상황을 오판했다. 우리는 분명한 선을 그었으며, 내년 여름에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여름 이적 시장에서 다시 한 번 산초 판매에 나서겠다는 뜻. 그는 "이 업계에서 선수가 절대 팔릴 수 없다고 말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맨유 역시 아직까지 산초가 영입 대상 우선 순위다. 당장 1월 이적 시장에서 산초를 노릴 수도 있다. 와츠케 회장이 이렇게 산초 이적에 대한 여지를 주며 내년 여름 그에 대한 관심도는 훨씬 커질 것으로 보인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