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고 볼일' 첫방부터 화제성 폭발 #반나체 가족사진 #김두한 오른팔

2020-10-19 07:47:24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남녀노소 열광하는 '꿈의 오디션' 등장!"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 반전 매력을 폭발시킨 지원자들을 앞세워 화려하게 론칭했다.

18일 첫 방송한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은 평균 2.0%(닐슨미디어 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치열한 일요일 버라이어티 시간대 속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나아가 프로그램명과 강다니엘, 박해련, 조상구, 정세진 등 첫 회 출연자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검색어와 SNS를 장악하며 화제성을 보였다.

특히 MC를 맡은 한혜진과 정준호, 홍현희 등은 자신의 '리즈'(?) 시절 사진을 공개하는 '살신성인' 자세를 보이는가 하면, 오디션 현장에서 도전자들과 적극 소통하는 등 분위기를 띄웠다. 나아가 '네가 왜 거기서 나와'를 외치게 만드는 도전자들과 지인들이 속속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들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와 '끼 폭발' 모먼트가 교차되면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먼저 MC들과 멘토, 스페셜 MC 강다니엘이 2089명 도전자들의 과거 사진을 살펴보는 모습으로 프로그램이 시작됐다. 되돌아온 '레트로 유행'으로 인해 '힙'한 사진들이 속출됐고, MC들은 "빨리 만나 뵙고 싶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본격적인 예선이 시작되자 중후한 매력을 뽐내는 66세의 '강서구 감우성' 김용훈 도전자가 첫 등장해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77세의 '머슬 퀸' 임종소 씨는 완벽한 등근육을 공개해 한혜진으로부터 "나의 롤모델!"이라는 찬사와 함께 기립박수를 받았다.

뒤이어 이탈리아의 유명 인플루언서 '닉 우스터'를 떠올리게 하는 조우순 도전자와, 야성미를 뽐내는 베테랑 용접공 김재우 씨가 가족의 든든한 지원을 받으며 등장했다. S건설 상무 출신으로 현재 시니어 모델 겸 DJ로 활동 중인 박윤섭 씨와 한국에서 모델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로버트 윌리엄스, 모델라인 1기 출신의 '한혜진 직속 선배' 박해련 씨는 '경력자'다운 포스를 뽐냈다.

이중 독특한 패션으로 등장한 77세 도전자 박인숙 씨는 박수근 화백의 친딸로 밝혀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기 업은 소녀'와 '독서'의 실제 주인공인 박인숙 도전자는 "아버지의 작품을 미리 팔아서 아까워 죽겠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최고령 도전자인 박인숙 씨는 "런웨이 위에서 세포가 살아있는 것 같다, 런웨이에 당당하게 설 수 있는 시니어 동생들이 많이 생기면 좋겠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4남매의 엄마 김현아 씨는 누가 엄마인지 모를 '반나체 모녀 사진'을 공개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모녀 3인방의 자신감과 달리, 아들들은 "해당 사진을 SNS 같은 곳에 안 올렸으면 좋겠다"고 답해 현실감을 더했다. '걸그룹 미모'를 자랑하는 김현아 씨의 모습에 구동현 스타일리스트는 "의상부터 최신 스타일을 반영했다"고 칭찬한 반면, 한혜진과 황광희는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 특별한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송곳 심사평을 했다.

이날 가장 시선을 모은 인물은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김두한의 오른팔 문영철 역으로 활약했던 배우 장세진이었다. "항상 타고난 모델이라는 생각을 했다"는 시라소니 조상구의 적극 추천으로 무대에 오른 장세진은 "10년 동안 '야인'으로 살다가,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되었으면 해서 왔다"고 밝혔다. 조상구는 "결과가 어떻게 되든 여기 스튜디오를 뒤집겠다"며 든든한 응원을 건네 장세진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송파구에서 노래 봉사를 하는 '반전 매력' 나승심 씨가 등장했다. MC와 멘토들의 요청으로 나승심 씨의 즉석 '나무꾼' 무대가 시작됐고, 노래에 푹 빠진 사이 '태권 트롯맨' 나태주가 공중 돌려차기로 무대에 난입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나승심 씨의 노래를 자연스럽게 이어받는 나태주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내며 1회가 극적으로 마무리됐다.

'오래 살고 볼일'은 시니어 모델을 향한 50세 이상 도전자들의 '끼 폭발' 재능과, 이들을 지원하는 2세들의 응원 및 허를 찌르는 '폭로전'이 가미돼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꿈의 오디션'의 탄생을 알렸다. 나아가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비주얼 폭발' 도전자들의 연이은 등장을 비롯해 한동안 두문불출했던 '추억의 스타'들의 속사정을 예고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MBN '오래 살고 볼일' 2회는 25일(일) 오후 6시 방송한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