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前여친 사망' 주장에 분노…"별 쓰레기를 다 봤다. 증거 제출할 것"[종합]

2020-10-19 07:31:38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이근 대위가 유튜버 김용호의 '전 여친 사망사고' 관련 주장에 분노했다.



18일 이근은 자신이 운영중인 유튜브를 통해 "지금까지 배 아픈 저질이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하다 하다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 별 쓰레기를 다 봤네"이라고 밝히며 분노했다.

이어 "그분의 가족 분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B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B씨 가족 분들도 다 알고 있습니다. 일일이 대응 몇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지만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근이 이근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사람의 사망에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근은 성추행과 관련해서는 "CCTV를 본인 관람은 가능하지만, 외부로 유출하지는 못하게 하고 있다. 3개 각도의 CCTV가 나오면 국민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란다. 피해자가 진술했던 손이 허리를 감싸고 내려와 3-5초 엉덩이 뭉치기가 가능한지 아니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지"라며 성추행 전과에 대해서는 재차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앞서 이근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유튜버 김용호씨를 고소했다.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의 고소를 예고한 바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