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 139개+투숙율 95%" 백종원 제주 호텔 거대 규모 첫공개..송훈 "범접 불가"(당나귀귀)

2020-10-18 21:54:1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제주도에 2호점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송훈 셰프가 백종원이 운영하는 제주 호텔을 시찰하고 긴장했다.



18일 방송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귀'에서는 제주도 백종원 랜드를 찾은 송훈 셰프 일행의 모습이 전파됐다.

송훈은 복도 길이만 80m, 객실 139개 거대한 규모의 백종원 호텔을 보고 "배아프다. 이 호텔의 반의반의 반 상황만 되도 소원이 없다"고 부러워했다.

장동민이 "직접 섭외했다"고 말해 백종원이 직접 출연하는지 기대를 모았지만 호텔 총지배인님이 등장했다.

스튜디오에서는 "호텔 총지배인님이 방송에 나오시기도 쉽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백종원 호텔의 가장 인기있는 장소는 조식당. 총지배인은 "코로나 전에 30분 웨이팅이 기본"이라며 "조식이 유명해서 아침 먹으러 외부에서 오신다"고 말했다.

그도 그럴것이 엄청난 가격 경쟁력 때문. 호텔 투숙객은 조식 비용이 9900원이었다. 덕분에 코로나에도 숙박률이 95% 이상 차지하며 늘 북적였다.

베이커리 쪽을 둘러본 송훈은 "빵의 종류가 많지 않지만 대중적인 빵들만 잘 갖춰놨다"며 "가격이 아주 합리적이다. 카스테라 1800원 밖에 안된다. 빵 7개를 샀는데 2만원이 안나왔다"고 말했다.

송훈은 "엄청난 가격 경쟁력"이라며 "범접할수 없는 가격경쟁력. 저걸 어떻게 이겨요"라고 혀를 내둘렀다.

그는 "가는 길이 다를것 같다. 따라갈수 없다"고 백종원의 성공 요인에 감탄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